미래를 준비하는 광주세광학교 교육과 재활을 위하여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합니다.

학술 · 연구 성과

  • HOME
  • 공지소식 > 전남의대소식
  • 학술 · 연구 성과

제목

정명호 교수팀, "휴대폰 혈관 모니터링 기술" 세계 최초 개발

  • 작성자운영자
  • 작성일2021/03/04 17:43
  • 조회195

정명호 교수(순환기내과)팀과 전남대 기계공학부 이동원 교수팀의 공동 연구로 심장혈관 스텐트의 재협착 여부를 휴대폰으로 진단할 수 있는 모니터링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 최근 국내에 특허를 등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V자 형태로 제작한 스텐트의 홈에 얇은 금속 박막을 코팅해 미세한 진동 또는 유체의 흐름에도 고감도의 측정이 가능할 수 있게 했다. 기존 금속 스트레인 센서보다 약 30배 정도 더 높은 감도의 미세측정이 가능하다. 이번 연구는 생체 모방 공학(Biomimetic)을 기반으로 진행됐으며 실시간 질병 관리 및 모니터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혈관 내 압력을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마이크로 센서를 통해 스텐트 재협착이나 혈전이 발생하면 감소한 혈류를 감지해 환자의 스마트폰 혹은 병원으로 전송한다. 향후 혈관 질환을 능동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스텐트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팀은 보건복지부 심혈관 융합연구센터 소속으로 다년간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심혈관 환자맞춤형 차세대 정밀 의료 기술이라는 주제로 선도연구센터(RLRC)를 유치했다.

정명호 교수는 "국내 최고의 심혈관 연구 인프라 및 기술력을 확보하고 향후 국립 심혈관센터 설립 및 연구중심대학·병원의 입지를 구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첨부파일(1)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